파워볼사다리 파워볼중계 파워볼당첨번호 홈페이지 홈페이지 주소 바로가기

▲ 지미 버틀러.[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이번에도 잡았다.

마이애미 히트는 3일(한국 시간) 미국 올랜도 HP 필드 하우스에서 열린 2019-20 NBA(미국프로농구) 동부 콘퍼런스 플레이오프 2라운드 2차전에서 밀워키 벅스를 116-114로 이겼다.동행복권파워볼

이변이 일어나고 있는 시리즈다. 동부 콘퍼런스 5번 시드 마이애미가 리그 전체 1번 시드인 밀워키를 1차전에 이어 2차전에도 꺾었다. 시리즈 전적 2승 무패가 된 마이애미는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 진출에 가까워졌다.

1차전에서 40점을 올렸던 지미 버틀러가 이번에도 해결사로 나섰다. 113-113 동점인 경기 종료 직전 슛 과정에서 반칙을 얻어내며 자유투로 결승 득점을 기록했다. 이날 13득점 3리바운드 6어시스트 3스틸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고란 드라기치는 23득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 뱀 아데바요가 15득점 9리바운드를 기록하는 등 마이애미는 주전 5명이 모두 두 자릿수 득점으로 고르게 활약했다. 벤치에서 나온 타일러 히로(17득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와 켈리 올리닉(11득점 5리바운드)은 28점을 합작했다.

마이애미는 이날 총 7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점수를 올렸다. 이는 마이애미 플레이오프 역사상 처음있는 일이었다.

밀워키는 이번에도 마이애미 수비에 발목이 잡혔다.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29득점 14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분전했지만 소용없었다. 크리스 미들턴은 23득점 6리바운드 8어시스트, 에릭 블랫소는 16득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1쿼터부터 마이애미가 리드를 잡았다. 드라기치가 1쿼터에만 9득점을 몰아치며 공격을 이끌었다.

이후에도 마이애미는 드라기치를 중심으로 앞서갔다. 아데토쿤보 득점을 최소화하며 골밑을 틀어막았다. 밀워키 외곽포도 잘 제어하며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밀워키도 기회는 있었다. 경기 막판 아데토쿤보의 활약과 브룩 로페즈가 스틸에 이은 골밑 점수, 미들턴의 자유투로 113-113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경기 종료 직전 아데토쿤보가 슛을 던지는 버틀러에게 반칙을 하며 자유투를 내줬다. 버틀러는 자유투 2개를 모두 넣으며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영상]Sonny 프리시즌 활약상

[스포츠타임] 스포츠 톡방

보스턴 시절 카이리 어빙. AP연합뉴스

2차전 토론토와의 4강전에서 보스턴 셀틱스 선수들의 모습.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보스턴 셀틱스가 심상치 않다. 이미 PO가 열리기 전부터 동부의 강력한 다크호스로 주목받았다.동행복권파워볼

올랜도 버블에서 경기력이 상당했다. 토론토 랩터스도 주목을 받았지만, 보스턴이 PO에서 엄청난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사실은 모두 예상했던 부분이다.

실제 보스턴은 동부 컨퍼런스 8강전부터 그 위력을 보여줬다. 필라델피아 76ers는 매치업 상성 상 만만치 않은 팀이었다.

보스턴의 약점은 골밑이다. 필라델피아는 리그 최고의 센터 조엘 엠비드, 보스턴에서 오래 유니폼을 입은 알 호포드가 있었다. 하지만, 보스턴은 4전 전승으로 경기를 끝냈다.

매치업 상성의 열세를 강력한 활동력, 뛰어난 외곽 수비력, 그리고 제이슨 테이텀 등 승부처 맹활약으로 가볍게 극복했다.

4강 상대는 토론토 랩터스였다. 시리즈 예상은 토론토의 근소한 우위. 하지만, 보스턴은 강력한 외곽 수비로 토론토 주득점원 카일 라우리와 프레드 밴블릿의 득점을 봉쇄, 초반 2연승을 기록했다.

현 시점, PO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팀은 보스턴이다.

현지에서는 보스턴이 동부 우승확률을 높일 수 있는 외부 원동력은 2가지로 요약한다. 일단 동부의 패자로 군림했던 르브론 제임스가 서부로 이동한 점. 두번째로 에이스 역할을 했던 카이리 어빙이 없다는 점이다. 어빙은 보스턴에서 브루클린으로 팀을 옮겼다.

첫번째 요인이 객관적 사실이라면, 두번째 요인은 ‘어빙에 대한 비판”이 담겨져 있는 주관적 주장같은 느낌도 있다.

CBS스포츠는 3일(한국시각) ‘셀틱스가 카이리 어빙 없이 PO에서 더 나은 팀이 되고 있다. 어빙의 부재는 젊은 스타들에게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Celtics a better team with Kyrie Irving no longer around. Irving’s absence continues to be a positive for Boston, especially for its young, rising stars)’고 보도했다.

CBS스포츠는 ‘어빙은 분명한 스타지만, 보스턴 라커룸에서 그리 환영받지 못했다’며 ‘PO에서 잦은 부상이 있었고, 리더십에 문제가 있었다’고 했다.

많은 슈퍼스타들과 비교했다. ‘(어빙과 같은 슈퍼스타의 클래스는) 팀의 재능을 정리하고 챔피언이라는 목표를 위해 하나로 묶어야 한다. 르브론은 그것을 할 수 있는 선수이고, 카와이 레너드 역시 독특한 성격에도 할 수 있다. 또 스테판 커리도 그랬다. 하지만 어빙은 그렇지 않다’고 했다.

보스턴의 실질적 에이스 제이슨 테이텀은 정규리그에서 어빙이 있을 때 15.7득점에서 없을 때 경기당 평균 18.5점으로 상승. 제일린 브라운은 14.5득점에서 18.0득점으로 올랐다.

테이텀은 토론토와의 4강전 2차전이 끝난 뒤 ‘마커스 스마트는 정말 영리한 플레이를 한다. 항상 의지가 되는 선수’라고 극찬했다. 하지만, 어빙의 경우 보스턴 시절 팀 케미스트리에 대한 불화설이 상당히 많았다.

과연 어빙 없이 보스턴이 동부 최종 승자가 될 수 있을까. 현 시점에서도 보스턴의 올 시즌은 기대 이상이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농구선수 도노반 미첼. 출처|미첼 SNS

[스포츠서울 최민우 인턴기자] 미국 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탈락한 도노반 미첼(24·유타 재즈)이 시즌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파워볼게임

미첼은 2일(이하 현지시간) 자신의 SNS에 “나는 지지 않을 것이다”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농구선수 도노반 미첼. 출처|미첼 SNS

사진 속 그는 팀 유니폼을 입고 경기장에 들어서고 있으며 마치 화보와 같은 느낌을 준다.

소속팀 유타의 중심인 미첼은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평균 득점 30점 이상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특히 야투율과 3점슛 성공률 모두 50% 이상을 기록하는 등 매 순간 집중력을 발휘하며 1차전과 4차전에서는 50점 이상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유타는 상대 팀 덴버 너기츠의 머레이(23)를 막지 못하며 시리즈 전적 3-4로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됐다.

하지만 미첼은 좌절하지 않고 “패배할 때에도 배운 값진 교훈이 있다. 그것은 나를 일깨워준다”라며 패배를 딛고 한 단계 성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농구선수 도노반 미첼. 출처|미첼 SNS

한편 미첼은 2017년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3순위로 유타 재즈에 입단했다.

2018년 NBA 올 루키 퍼스트 팀에 선정되며 데뷔 시즌부터 뛰어난 기량을 펼쳤던 미첼은 팀의 핵심 멤버로 자리잡았다.

2019~2020 시즌에서도 69경기에 출전해 평균 득점 24점, 어시스트 4.3개, 리바운드 4.4개를 기록하며 팀을 이끌었다.

구단 측은 2020~2021 시즌을 앞두고 맥시멈 계약을 체결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이 계약이 성사된다면 미첼은 5년 간 최대 1억 9000만 달러(2254억 7000만 원)를 받게 된다.

miru0424@sportsseoul.com

[점프볼=강현지 기자] 벌써 1년. 생각지도 못했던, 그렇게 급작스럽게 정재홍과 이별한 날로부터 한 해가 지났다.

2020년 9월 3일, 서울 SK의 정재홍이 세상을 떠난 지 1년째 되는 날이다. 손목수술 차 입원해 있었던 그는 수술을 하루 앞뒀던 밤 갑작스럽게 심정지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33세. 지금 2020-2021시즌 개막을 준비하고 있듯, 당시도 2019-2020시즌 개막 준비에 한창일 시점. 갑작스러운 비보에 농구계는 큰 슬픔에 빠졌다.

2008년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6순위로 대구 오리온스(현 고양 오리온)에 뽑혔던 그는 인천 전자랜드, 서울 SK에서 몸담으며 농구에 대한 열정을 뽐내왔다. 비시즌이면 개인 기술을 업그레이드시키기 위해 스킬 트레이닝 센터를 찾는가 하면 팬들과 농구로 소통하기 위해 직접 자리를 마련하는 선수기도 했다.

정재홍은 농구 관계자들은 물론, 팬들에게 누구보다도 열정이 뛰어났으며, 따뜻한 마음을 가진 선수로 기억됐다.

추모 1주기를 맞이해 서울 SK에서는 공식 SNS를 통해 그를 기억하고, 기리는 글을 개재했다. ‘그가 떠난 지 벌써 1년이 지났습니다.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고인의 넋을 기렸다.  

3일 선수단은 고인이 안치된 묘지를 찾으려 했지만, 현재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돼 영상으로나마 그를 기억했다. 문경은 감독은 “한 쪽 구석에 갖고 있는 슬픔”이라며 기억했고, 송창무, 최부경, 김선형 등은 “한 시즌을 치르며 가장 많이 생각났다”, “아직도 생각하면 거짓말 같다”, “긍정적인 에너지를 뿜는 형”이라며 정재홍과 함께 뛴 2019-2020시즌을 되돌아봤다.

SK의 공식 유튜브 채널(Knights SK)에 업로드된 이 영상에서는 시즌 중 한번도 빼먹지 않은 묵념에 대한 이야기도 전해졌다. 주장 김선형이 그와 함께 뛴다는 의미로 경기에 나서면서 가슴에 그를 새긴 것.

문경은 감독은 “올 시즌에는 못 다한 반지를 가지고 한 번 찾아가겠다”라며 하늘에서 지켜볼 정재홍에게 인사를 건넸다. 팬들 역시도 어느 새 1년이라며, 보고싶고 그립습니다라는 말로 그를 기억했다.

# 사진_ 서울 SK 제공 

[점프볼=서호민 기자] 클리퍼스의 수비 스페셜리스트가 돌아온다.

LA 클리퍼스의 닥 리버스 감독은 3일(이하 한국 시간) ESPN과의 인터뷰를 통해 패트릭 베벌리의 복귀를 시사했다. 

리버스 감독은 “연습을 통해 베벌리의 몸 상태가 매우 좋다는 것을 확인했다. 내일이 돼봐야 정확한 출전 여부를 알 수 있겠지만 이 상태면 아마 1차전 경기 출전이 가능할 것”이라고 베벌리의 몸 상태를 전했다.

클리퍼스 백코트 수비의 핵심인 베벌리는 지난 8월 초 왼쪽 종아리 부상을 당하며 한 달 가까이 재활에 매달렸다. 이후 상태가 호전되어 지난 8월 18일 댈러스 매버릭스와의 플레이오프 1라운드 1차전에 복귀했지만 또 부상 부위가 도져 다시 전력에서 이탈한 바 있다. 

다행히도 리버스 감독의 말에 따르면 현재 베벌리는 몸 상태를 100%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벌리는 리그에서 백코트 수비력이 가장 좋기로 유명하다. 강한 압박 수비와 궂은일을 통해 팀에 기여하는 부분이 많다. 따라서 베벌리가 건강하게 복귀한다면 클리퍼스는 완전체 전력을 갖추게 된다.

한편 댈러스를 꺾고 2라운드에 안착한 클리퍼스는 4일부터 유타 재즈를 제압하고 2라운드에 올라온 덴버 너게츠와 컨퍼런스 파이널행을 놓고 7전 4선승제 맞대결을 펼친다.

#사진_AP/연합뉴스

점프볼 / 서호민 기자 syb2233in@hanmail.ne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